.......................
© All Rights Reserved
Since 2013 ☆ ♡ ◇ □ ♧ ○
Last Updated May. 2019


animated-fire-image-0299animated-fire-image-0299animated-fire-image-0299animated-fire-image-0299animated-fire-image-0299

공포(국)가도 恐怖(國)家圖
원형 형광등, 포인트 벽지, 체리색 몰딩, 노란 장판, 극세사 이불, 야광별, 180x240(cm), 2018
Panic Home Sweet Home
fluorescent lamp, interior sticker, wallpaper, wood molding, linoleum, microfiber blanket, noctilucent star sticker, 180x240(cm), 2018

외(국)미삼면도 外(國)美三面圖

에나멜 페인트, 화이트 하이글로시 시트, 각 256x104(cm), 2018
Pretty Foreign Beauty Triptych
enamel paint, high-gloss sheet, 256x104 each(cm), 2018

공포의

이미지 슬라이드쇼, 디지털 액자, 캔버스 천에 인쇄, 혼합매체, 가변크기, 2018
of Panic
image slideshow, a digital picture frame, printed on canvas,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18




공포(국)가도 恐怖(國)家圖, 외(국)미삼면도 外(國)美三面圖, 공포의는 공포로 작동되는 한국 사회의 현실과 인식을 포착한다. 일련의 작업은 ‘한국의 촌스러운 인테리어’와 ‘예쁜 외국 인테리어’를 비교한 온라인을 떠도는 이미지에서 출발하여 전형화된 감각이 불러일으키는 그리움과 거부감의 상태를 재현한다. 체리색 몰딩, 꽃무늬 벽지, 극세사 이불, 야광별과 같은 한국의 특정한 인테리어 요소는 ‘화이트 하이 글로시(white high glossy)’로 표상되는 한국형 외국에 대한 이미지와 대립하는 오염의 산물로 인식되곤 한다. 이는 한국 사회에 잔존하는 한국식 전형에 대한 통념뿐 아니라 이 자체에 스스로 환멸을 느끼는 집단적인 인식의 작동을 표면화하면서, 한국적 전형성의 본질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진다. 최윤의 작업은 현실을 재현하나, 그 재현은 반복됨으로써 현실에서 떼어져 통념과 관습에 분열을 일으키고야 마는 수행적인 제스처로 드러난다. (전시 스테이트-포인트 도록에서 발췌)


Yun Choi’s works Panic Home Sweet Home, Pretty Foreign Beauty Triptych and of Panic capture fear-oriented reality as recognized in Korean society. Starting with animated GIF memes between typical interior design prevalent in Korea and typical “non-Korean” elements of interior design, her “Panic” series attempts to represent a state of rejection and fears stirred up by such stereotypical aesthetics. Along with examples of sienna-colored moldings, flower-patterned wallpaper, superfine fiber blankets and glow-in-the-dark star stickers, she presents Korea’s stereotyped and hybrid elements of interior design that are often recognized as corrupted products in contrast to “white high glossy” images believed to be derived from overseas. This implicates the operation of collective perceptions through which one can feel self-disappointment as well as the common notion of stereotypes lingering in Korean society. While Choi’s works represent reality, they explicitly come out as performative gestures detached from reality to erase common notions and conventions through her repetition of such representations.


                                     

installation view(사진: 김익현)/ film still ©Yun Choi 2018